찾아오시는길 | 로그인 | 회원가입 | 자유게시판 | 목차보기 | 즐겨찾기+
MONTHLY FOCUS | BRAND KOREA | ECONOMY TOP-CLASS | EDUCATION | ISSUE&PEOPLE | WELL-BEING LIFE | TRAVEL | MEDICAL | WIDE CULTURE | NEWS

함께 누리는 우리 문화
서해에서 즐기는 뱃놀이
달리고 마시며 미술관을 즐긴...
열흘 간의 영화적 축제
청년작가를 발굴·지원하는 글...
건강한 미래를 열어가는 바이...
순수한 천연재료로 건강과 행...
영화의 도시 스무 살, 전주
유럽의 미술을 따라가는 여정
잃어버린 것과 회복해야 할 것

Home > ISSUE&PEOPLE
산복도로의 풍경에서 만나는 있었는지도 모르는 아름다운 시절

임현주 작가 | 2024년 06월호 전체기사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인쇄

a.jpg

부산에 가면 바다에서 시작된 바람이 옷깃을 팔랑이게 한다. 또한 부산의 86번 시내버스 창밖에 펼쳐진 산복도로의 덧없는 풍경을 화폭에 아름답게 담아내는 작가도 있다. 임현주 작가는 독특한 색조와 질감을 바탕으로 산복도로의 풍경에서 만나는 사물들에 정중하게 인사를 하고, 자기 몫의 계단을 찾아 오르며 눈길을 끌고 있다. 본지에서는 자신이 자란 ‘부산’이라는 도시를 매개로 우리들의 삶의 이야기를 문학적으로 풀어내고 있는 임현주 작가를 인터뷰했다.  

골목과 계단과 집들을 그리는 작가는 수없이 많지만 이를 유니크하게 그리는 작가는 아주 드물다. 그런 점에서 임현주 작가는 특별하다. 임 작가는 과거 해외 유학 시절 약 3,000점 이상의 인상주의 화풍의 그림을 그렸으며, 이는 현재 그녀 작품세계의 든든한 밑받침이 되고 있다. 또한, 어린 시절 동화를 참 많이 읽기도 하였으며, 실제로 신춘문예 등단 작가이기도 한 임현주 작가는 이러한 문학적 소양이 작품에 녹아든 특유의 동화적 화풍으로 관람객의 눈을 즐겁게 하고 있다. 본격적으로 작품 활동을 시작한 지 20여 년에 접어든 임 작가는 총 43번의 개인전을 열었으며, 국내외 다수 아트페어에 참가했다. 아울러 그녀는 현재 부산미술협회, 남부미술협회, 31작가회, SARA 산미술연구회, 신미술회 등 회원인 동시에 지난 4월 17일부터 29일까지 서울 종로구 인사동 가온갤러리에서 43번째 개인전을 성황리에 개최했다.


‘아리아드네의 실’에서 선의 영감을 얻어

“저는 그리스‧로마 신화의 ‘아리아드네의 실’에서 선의 영감을 얻었습니다. ‘아리아드네의 실’은 급박한 목숨의 선이었으나, 일상의 골목과 층계에서는 날마다의 삶으로 선을 읽었죠. 무릇 계단과 골목이란 나와 너를 구분하는 경계로 시작되었건만, 결국은 통로가 되고 소통이 되고 연결이 됩니다. 저는 골목과 층계에서 삶의 역경을 읽습니다. 이를 어떻게 헤쳐 나가는지에 따라 사람의 격조가 달라집니다. 자신이 가닿을 수 있는 만큼 나아갈 수 있는 게 아닐까요?”

임현주 작가의 작품을 보면 골목과 계단을 끼고 서 있는 울퉁불퉁한 곡선의 집들을 쉬이 찾아볼 수 있다. 이러한 곡선의 집들은 청자의 매병과 주병의 곡선에서 초대된 것이며, 비좁은 골목에 어깨를 맞댄 집들의 곡선은 왠지 모르게 조화롭다. 이처럼 임현주 작가는 동화적 화풍으로 집을 비롯해 오솔길, 나무 등에 생명력을 불어넣으며, 관람객으로 하여금 동화 속 한 마을에 들어온 듯한 인상을 지니게 한다. 어디에선가 우리가 스스로 허술해져 있을 때, 집들 사이의 골목과 층계가 빈틈을 메꾸어 주거나 버팀목이 되기도 한다는 임 작가는 모든 하루치의 분량에서 축복을 세며, 산복도로에 잇닿은 계단과 골목을 오늘도 배회한다.


오는 9월 뉴욕 아트페어 참가

“역경의 마디에서 꽃이 피고, 생의 역경에서 뜻을 읽어냅니다. 저는 계단과 골목이 엮어 내는 일상을, 제 몫으로 초대하여 여기저기 빨래처럼 널어놓습니다. 저는 산복도로의 덧없는 풍경에서 마주하는 사물들에 정중히 인사를 건네며 오늘도 제 몫의 계단을 찾아 오르겠습니다.”

부산보다 서울에서, 서울보다 해외에서 인기가 많은 임현주 작가는 오는 9월 뉴욕에서 열리는 아트페어에 참가를 확정 짓고 작품 준비에 한창이다. 이를 위해 매일 같이 자신의 아틀리에에서 하루 8시간씩 작업하는 그녀는 여기서 더 나아가 뉴욕 개인전도 계획하고 있다고 귀띔했다. 삶을 닮은 곡선의 집들에 이야기를 채워 넣는 임현주 작가가 앞으로도 자신의 작품명처럼 <있었는지도 모르는 아름다운 시절>을 화폭으로 기록해 나가기를 기대해 본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인쇄
최적의 재활 운동방안으로 건강하고 ...
생활 속의 차 문화를 지향하는 보이...
보이차(普洱茶)는 중국 윈난성 남부 지방에서 생산된 발효차의 일종으로, ...
사업자의 시작부터 끝까지 비상주사...
지금 사회는 초융합의 시대다. 노트북 하나로 언제 어디서든 일을 할 수 ...
엘리베이터 손 끼임 방지 장치로 어...
전국에서 운영되는 승강기는 약 80만 대로 추산된다. 문제는 승강기의 결...
가면을 쓴 또 다른 ‘나’
역사가 살아 숨 쉬는 오스만 ...
걸으며 마주하는 이스탄불의 ...
세계를 대표하는 맥주의 성지
‘자연공감’ 자연 속에서 나...
미적 욕망을 향수병에 담은 판...
새집증후군·방역 전문 브랜드...
‘맷돌’을 소재로 한 작품으...
혁신적인 리스크 관리로 면역 신약을...
진심을 다하는 동물치료로 반려 가족...
특화된 투석 혈관의 시술‧수술로 유...


회사소개 | 찾아오시는길 | 광고문의 | 회원가입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자유게시판 | 목차보기
상호: (주)이코노미뷰 | 주소: 서울특별시 광진구 군자동2-51 영진빌딩402호 | Tel: 070-4727-6728 | Fax: 070-4727-6488 | 사업자등록번호: 206-30-93967
E-mail: whitetyk@naver.com | 블로그주소: http://blog.naver.com/economyview
Copyright ⓒ http://www.economyview.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