찾아오시는길 | 로그인 | 회원가입 | 자유게시판 | 목차보기 | 즐겨찾기+
MONTHLY FOCUS | BRAND KOREA | ECONOMY TOP-CLASS | EDUCATION | ISSUE&PEOPLE | WELL-BEING LIFE | TRAVEL | MEDICAL | WIDE CULTURE | NEWS

여름밤을 수놓은 밤도깨비
밤하늘에 뜬 4개의 달
협업과 상생의 여름 음악축제
곳곳의 일상 공간에서 문화예...
청년작가를 발굴·지원하는 글...
건강한 미래를 열어가는 바이...
순수한 천연재료로 건강과 행...
영화의 도시 스무 살, 전주
인류 역사의 큰 걸음 메소포타미아 ...
형형색색의 관능미

Home > WIDE CULTURE > EXHIITION
디지털 세상에서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

<히토 슈타이얼—데이터의 바다> 국립현대미술관 서울 | 2022년 07월호 전체기사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인쇄

a.jpg

국립현대미술관은 동시대 가장 영향력 있는 작가 중 한 명인 히토 슈타이얼의 아시아 최초 대규모 개인전 <히토 슈타이얼—데이터의 바다>를 4월 29일부터 9월 18일까지 국립현대미술관 서울에서 개최한다. 

전시 제목인 ‘데이터의 바다’는 히토 슈타이얼의 논문 「데이터의 바다: 아포페니아와 패턴(오)인식」(2016)에서 인용한 것으로, 오늘날 또 하나의 현실로 여겨지는 디지털 기반 데이터 사회를 새롭게 바라보고자 하는 전시의 기획 의도를 함축한다. 전시에서는 <독일과 정체성>(1994)과 <비어 있는 중심>(1998) 등 다큐멘터리 성격의 초기 영상작품부터 알고리즘, 인공지능, 로봇공학 등 디지털 기술 자체를 인간과 사회와의 관계 속에서 조명하는 근작 <소셜심>(2020)과 국립현대미술관 커미션 신작 <야성적 충동>(2022)에 이르기까지, 작가의 작품세계를 망라하는 대표작 23점을 소개한다. 

히토 슈타이얼은 가속화된 글로벌 자본주의와 디지털 사회 및 포스트 인터넷 시대 이미지의 존재론과 그것의 정치·사회적 맥락을 분석하면서 미디어, 이미지, 기술에 관한 주요한 논점을 제시해왔다. 특히 이번 전시에서는 ‘오늘날 우리가 마주한 각종 재난과 전쟁의 소용돌이 속에서 기술은 인간을 구원할 수 있는가? 디지털 시각체제는 인간과 사회에 대한 인식을 어떻게 변화시켰는가? 지구 내전, 불평등의 증가, 독점 디지털 기술로 명명되는 시대에 동시대 미술관의 역할은 무엇인가?’ 등의 질문을 던진다. 이를 통해 디지털 자본주의와 네트워크화된 공간 속에서 디지털 문화가 만들어낸 새로운 이미지, 시각성, 세계상 및 동시대 미술관의 역할과 위상에 대한 폭넓은 사유와 성찰의 기회를 마련하고자 한다.  

전시는 ‘데이터의 바다’, ‘안 보여주기-디지털 시각성’, ‘기술, 전쟁, 그리고 미술관’, ‘유동성 주식회사-글로벌 유동성’, ‘기록과 픽션’ 등 총 5부로 구성된다. 1부 ‘데이터의 바다’는 데이터, 인공지능, 알고리즘, 메타버스 등 디지털 기술 기반 네트워크 사회 속에서 이미지 생산과 순환, 데이터 노동 및 동시대 미술관의 상황을 다룬 작가의 주요 작품 <태양의 공장>(2015), <깨진 창문들의 도시>(2018), <미션 완료: 벨란시지>(2019), <이것이 미래다>(2019), <소셜심>(2020), <야성적 충동>(2022) 등을 소개한다. 신작 <야성적 충동>은 영국의 경제학자 존 메이너드 케인스의 ‘야성적 충동(Animal Spirits)’이라는 개념에서 출발한다. 이는 시장이 통제 불능 상태가 되는 상황을 야기한 인간의 탐욕이나 두려움과 같은 심리적이고 감정적인 요소를 일컫는다. 작가는 구석기 시대 벽화가 그려진 동굴을 중심으로 스페인 양치기들이 가진 생태학적 힘을 교차시키며, 비트코인이나 대체불가능토큰(NFT) 등 새롭게 등장한 야생적 자본주의 시장에 대한 논의를 전개한다. 

2부 ‘안 보여주기-디지털 시각성’에서는 대표작 <안 보여주기: 빌어먹게 유익하고 교육적인 .MOV 파일>(2013)을 중심으로 데이터가 대량으로 수집·등록되고, 감시 카메라가 도처에 널려 있는 디지털 세상에서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의 위계에 대한 질문을 던지고 디지털 시각체제의 특이성을 간파한다. 3부 ‘기술, 전쟁, 그리고 미술관’에서는 기술 유토피아에 의문을 제기하고 기술과 전쟁의 이면을 새로운 시각으로 해석한 작품 <타워>(2015), <헬 예 위 퍽 다이(Hell Yeah We Fuck Die)>(2016)를 소개한다. 아울러 성전으로서의 미술관이 아닌 다양한 사회 현상과 연동된 장소로서 동시대 미술관의 새로운 위상을 해석한 작품 <면세 미술>(2015)과 <경호원들>(2012)을 전시한다.  

4부 ‘유동성 주식회사-글로벌 유동성’에서는 사물, 사람, 자본, 정보, 데이터 등 모든 것이 순환하는 전 지구적 네트워크 시대 순환 주의의 의미를 담은 작품 <유동성 주식회사>(2014)와 <자유낙하>(2010)를 전시한다. 아울러 유동성의 시대 이미지의 새로운 가치를 “빈곤한 이미지(poor image)”라는 용어를 통해 재정의하면서 동시대 이미지의 가치와 예술에 대해 새롭게 바라보기를 권유한다. 5부 ‘기록과 픽션’에서는 독일 통일 이후 인종차별, 반유대주의 등 불평등의 문제를 다룬 1990년대 초부터 2000년대 초반에 이르는 작가의 초기 다큐멘터리적 영상 실험을 기록과 픽션, 진실과 허구의 맥락에서 보여주며 작가의 현재 다큐멘터리적 시선의 출발을 쫒는다.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장은 “아시아 최초로 개최되는 <히토 슈타이얼-데이터의 바다>는 영상·미디어 장르에 있어 선구적인 작가로 평가받는 히토 슈타이얼의 기념비적인 전시”라며, “예술, 디지털 기술, 사회에 관한 흥미로운 논점을 제안해온 작가의 진면모를 마주하고 많은 담론이 이어질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김성우 기자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인쇄
‘가구톡세상’은 국내 최대 오프라...
빌랑의 놀이터에서 상상의 나래를 펼...
도시화로 인해 아이들의 놀이 공간은 점점 부족해짐으로써 아이들은 자주...
직접 만져보고 경험하며 상상하는 찾...
우리나라에는 약 1170여 곳의 박물관이 존재한다. 이는 OECD 국가들과 대비...
손에서 손으로 제철의 맛을 전한다
전주는 명실상부 우리나라 최고의 맛의 고장이다. 특히 ‘전주’하면 비...
가면을 쓴 또 다른 ‘나’
역사가 살아 숨 쉬는 오스만 ...
걸으며 마주하는 이스탄불의 ...
세계를 대표하는 맥주의 성지
내면의 빛을 깨우는 명상화를...
부처님 공부로 사람답게 산다
갈수록 진화하는 새로운 캐릭...
행복한 마음으로 중도의 길을 ...
초일류병원이라는 미션으로 환자의 ...
로봇 재활 치료를 통해 환자의 빠른 ...
시각과 촉각을 통한 최적의 로봇 수술...


회사소개 | 찾아오시는길 | 광고문의 | 회원가입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자유게시판 | 목차보기
상호: (주)이코노미뷰 | 주소: 서울특별시 광진구 군자동2-51 영진빌딩402호 | Tel: 070-4727-6728 | Fax: 070-4727-6488 | 사업자등록번호: 206-30-93967
E-mail: whitetyk@naver.com | 블로그주소: http://blog.naver.com/economyview
Copyright ⓒ http://www.economyview.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