찾아오시는길 | 로그인 | 회원가입 | 자유게시판 | 목차보기 | 즐겨찾기+
MONTHLY FOCUS | BRAND KOREA | ECONOMY TOP-CLASS | EDUCATION | ISSUE&PEOPLE | WELL-BEING LIFE | TRAVEL | MEDICAL | WIDE CULTURE | NEWS

낭만이 흐르는 연못무대
다시 돌아온 미술관 위로와 희...
때늦은 개막으로 더 반가운 프...
베를린을 홀린 무한한 수의 세...
청년작가를 발굴·지원하는 글...
건강한 미래를 열어가는 바이...
순수한 천연재료로 건강과 행...
영화의 도시 스무 살, 전주
내 삶에 알맞은 걸음으로/내일은 모르...
그리기의 의미를 묻는 조각적 회화

Home > TRAVEL
아름답고 한적한 작은 도시 ‘그라나다’

스페인 그라나다 투어 | 2020년 04월호 전체기사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인쇄

b.jpg

얼마 전 친한 언니가 포르투갈과 스페인으로 신혼여행을 왔다갔어요. 나름 스페인 가이드라는 직업의 사명감(?)으로 스페인의 가볼만한 관광지나 식당 등을 다 정리해 주며, 알함브라 궁전을 미리 예약하지 않은 언니에게 타박 아닌 타박을 주기도 했었고, 사그라다 파밀리아는 미리 예약을 했는지, 언제 갈 것인지, 제가 다 노심초사했습니다. 그런데 여행한지 며칠이 지나고 저를 만나기 전 언니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지현아 우리는 어디 유명한 곳보다 그냥 우리가 걸으면서 돌아다니는 게 더 좋은 것 같아.” 결국 언니는 알함브라 궁전도 겨우 최소한의 궁전만 들어갈 수 있는 티켓을 구해서 들어갔고, 바르셀로나의 랜드마크로도 여겨지는 사그라다 파밀리아도 들어가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스페인에서 그 누구보다 행복한 시간을 보내게 됩니다.
오히려 저는 언니와 만나게 된 날, 언니와 형부의 신조대로 그냥 걸음이 이끄는 대로 가다보니 살고 있는 저도 미처 몰랐던 작고 소중한 가게와 길들이 많이 보였고, 우연히 들어간 곳에서 훨씬 더 맛있는 맥주와 따빠스를 만날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우연히 발견한 그 곳에서 저 역시 어떤 때보다 행복한 시간을 보냈습니다.
물론 역사적으로 유명한 곳에 가는 것도, 이 도시를, 이 나라를 대표하는 많은 명소를 찾아 가는 것도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한편으로는 이렇게 혼자만의 조용하고 여유로운, 혹은 함께 여행 온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 도란도란 대화를 나누는 잔잔한 시간도 정말 중요하고 행복한 시간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그라나다에서 여유로운 시간을 즐기고 싶은 분들께 추천 드리는 장소. 그라나다의 Río Darro, 다로강입니다.
강과 바다의 느낌은 참 다릅니다. 바다는 탁 트인 시원함을 주지만, 강은 잔잔하게 흐르는 차분함과 소박함을 줍니다. 마치 그라나다라는 도시를 참 닮아있네요. 그런데 Darro강을 검색하면 강이라고는 하지만 굉장히 긴 강이므로 뜬금없이 강의 한가운데가 턱 하니 검색됩니다.
그렇다고 당황하지 않습니다. 우리는 모두 ‘누에바 광장(plaza nueva)'을 먼저 찾아봅니다. 아주 쉽게 강변을 따라 걸을 수 있답니다. 누에바 광장에서 이사벨 광장 방향이 아닌 반대방향, 즉 알바이신지구와 사크로몬테지구, 구시가지가 있는 곳으로 따라 올라가다 보면 아주 좁은 길을 따라서 졸졸졸 흐르고 있는 시냇물에 가까운 강이 흐르고 있습니다.
이 작은 강이 과거 스페인 역사의 이슬람 마지막 왕국, 그라나다 왕국의 궁, 그 유명한 알함브라 궁전에 식수를 공급하던 아주 중요한 강이었습니다. 강가를 따라 쭉 산책을 하면서 올라가다보면 이 강가 주변으로 많은 사람들이 있습니다. 햇볕을 쬐기도 하고, 낮잠도 자고 책도 읽으며 여유로운 시간을 보내는 사람들을 보는 것으로도 왠지 모르게 여유롭고 흐뭇해집니다.
그리고 걷다보면 이 따뜻한 햇볕을 받으며 알함브라 궁전까지 감상하며 시원한 맥주한잔 하기 좋은 식당들이 늘어져있습니다. 테라스가 다닥다닥 붙어있어서 어느 테이블이 어떤 식당인지 굉장히 헷갈리는데, 구체적으로 원하는 식당이 있다면 식당 안쪽으로 먼저 가서 안내받는 것이 좋고, 저는 특정 식당보다는 뷰가 좋은 테라스 자리를 선택해봅니다.
대표적으로 Cafe Bar Rabo de Nube, Restaurante Casa 1899, Puerta de los Tristes 등 이 3개의 식당이 붙어있는데, 저는 그 중 이날은 Rabo de Nube, 우리말로 옮기면 '구름의 꼬리'라는 식당으로 자리 잡았습니다. 이곳에서 화이트 와인을 한잔 주문했습니다. 술을 주문하면 이렇게 무료로 따빠스가 나옵니다.
그라나다만의 아주 훌륭한 문화이지요. 술 한 잔에 함께 어울려 먹을 수 있는 그날그날의 따빠스를 내어줍니다. 우리나라 밑반찬의 인심과 비슷하다고 볼 수 있지요. 식당에 따라, 또 같은 식당도 오늘 내일에 따라 다른 따빠스가 나옵니다. 굳이 음식을 주문하지 않아도, 술 한 잔의 여유와 그라나다의 푸근한 인심과 알함브라 궁전을 감상하는 흐뭇한 시간을 가질 수 있습니다.
혹자는 '알함브라 궁전 말고 그라나다에서 뭐 볼 것이 있나요?'라고 묻기도 합니다. 알함브라 궁전이 아닌 그라나다라는 도시를 찬찬히 둘러보시며 잠시 쉬었다 가보세요. 이 아름답고 한적한 작은 도시와 사랑에 빠지게 될 것이에요.

글 : 최지현 가이드
사진 : 최지현 가이드
제공 : 유로자전거나라 (www.eurobike.kr) 02-723-3403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인쇄
입는 원적외선 게르마늄으로 건강한 ...
결과로 이야기하는 마케팅 플랫폼 기...
‘마케팅의 아버지’ 데이비드 오길비는 “팔리지 않는 것은 크리에이티...
최고의 진공단열재와 시공법으로 저...
진공단열재는 일반 단열재에 비해 단열성능이 우수하고 부피가 얇다.하지...
세계 최초 공기발전기 개발 새로운 에...
인류가 장구한 역사를 가지는 데 있어서 에너지의 역할은 그야말로 결정...
역사가 살아 숨 쉬는 오스만 ...
걸으며 마주하는 이스탄불의 ...
세계를 대표하는 맥주의 성지
구름 사이에 보이는 볼프강 호...
연기(煙氣)처럼 불확정한 것들
솔선수범으로 바른길로 인도...
스스로 딱지 미디어 아티스트...
빛과 소리에 주목한 화가 시청...
세계 최고의 최첨단 의학기술로 암 치...
의료 혁신을 선도하는 세브란스 로봇...
맞춤 면역세포 치료로 암 정복을 꿈꾼...


회사소개 | 찾아오시는길 | 광고문의 | 회원가입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자유게시판 | 목차보기
상호: (주)이코노미뷰 | 주소: 서울특별시 광진구 군자동2-51 영진빌딩402호 | Tel: 070-4727-6728 | Fax: 070-4727-6488 | 사업자등록번호: 206-30-93967
E-mail: whitetyk@naver.com | 블로그주소: http://blog.naver.com/economyview
Copyright ⓒ http://www.economyview.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