찾아오시는길 | 로그인 | 회원가입 | 자유게시판 | 목차보기 | 즐겨찾기+
MONTHLY FOCUS | BRAND KOREA | ECONOMY TOP-CLASS | EDUCATION | ISSUE&PEOPLE | WELL-BEING LIFE | TRAVEL | MEDICAL | WIDE CULTURE | NEWS

크리스마스로 따뜻한 프라하...
빛으로 지어진 겨울왕국
시간이 멈춘 도시 폼페이의 마...
LG아트센터, 기업의 이윤을 환...
청년작가를 발굴·지원하는 글...
건강한 미래를 열어가는 바이...
순수한 천연재료로 건강과 행...
영화의 도시 스무 살, 전주
몽마르트의 작은 거인
신이자 악마였던 디에고 마라도나

Home > NEWS
대문호 셰익스피어와 나란히 산책하는 즐거움

영국 셰익스피어 여행 | 2017년 05월호 전체기사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인쇄

NEWS2.jpg

‘죽느냐 사느냐, 그것이 문제로다’는 전 세계인이라면 누구나 한번쯤은 들어본 대사일 것이다. 이는 셰익스피어의 <햄릿>에 나오는 대사이다. <햄릿>은 셰익스피어의 희곡 중 4대 비극의 하나로 ‘햄릿’이 아버지의 복수를 위해 고민할 때 했던 독백이다.
런던에서 차를 타고 1시간 40분쯤 가다보면 도시의 이정표가 나온다. 도시가 가까워지니 그의 마을이 더욱 궁금해진다. 영국을 넘어서 세계의 문호로 450년이 지나도록 사랑받고 있는 셰익스피어. 그가 생을 시작하고 생을 마감한 마을은 어떤 곳일까.
도시에 들어서면 셰익스피어 마을답게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오는 건 그의 동상이다. 그는 작품 속에 등장하는 주인공들과 함께 조각되어 있다. 그의 비극 작품 중 하나인 <맥베스>의 레이디 맥베스 동상도 보인다. 마녀들의 달콤한 예언과 부인의 부추김에 주인공 ‘맥베스’는 던컨 왕을 살해하고 왕위에 오른다. 하지만 불안감에 주변 인물들을 죽이고 부인도 몽유병과 악몽에 시달리다 스스로 목숨을 끊는다. 그리고 결국 맥베스도 죽임을 당하는 권력욕의 허망함을 보여주는 작품이다. 작품 속에서 레이디 맥베스는 잔인하고 권력욕이 강한 악마적 여성 캐릭터이다. 하지만 레이디 맥베스의 동상은 무시무시한 대사를 하는 주인공답지 않게 나약하고 순결한 여자의 모습으로 보인다. 눈앞의 큰 이익이라는 욕망 앞에서 선함은 존재감이 약해진다. 맥베스 부부가 달콤한 유혹에 넘어가 비극으로 치닫는 과정에서 겪는 고뇌와 갈등은 누구나 깊은 무의식 속에 간직하고 있을 덧없는 욕망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해 보게 한다.
셰익스피어가 태어난 집은 16세기 그대로 복원되어 있다. 장갑 제조업자이자 지역 유지의 아들로 태어나 유복하게 자란 그는 18세 때 8살 연상의 앤 해서웨이와 결혼하여 3명의 딸과 아들을 두었다. 마을에는 생가 이외에도 이것저것 구경할 것들이 많다. 생가 주변에 그가 죽기직전에 머물렀던 ‘Nash House’와 사위의 이름 존 할스의 이름을 붙인 ‘Hall’s Croft’가 있다. 그리고 전혀 예상하지 못했던 유명한 이름의 집도 만나게 된다. 바로 ‘Harvard House’이다. 미국 하버드 대학교의 설립자 존 하버드의 어머니의 집으로, 기증을 통해 현재는 하버드 대학교의 소유이다.
오밀조밀한 마을을 구경하다보면 셰익스피어의 무덤이 있는 교회에 다다르게 된다. 교회에는 그와 부인, 딸, 사위가 함께 묻혀있다. 교회 옆으로는 반짝반짝 빛나고 있는 ‘Avon’강이 흐른다. 유유히 흐르는 강을 따라 오솔길을 걸어본다. 셰익스피어의 문학에 취해 영국의 시골 풍경을 따라가다 보면 창밖으로 벌꿀색의 집들이 보이기 시작한다. 시야를 가릴 것 하나 없는 구릉지의 푸르른 풍경이 사랑스럽다. ‘버튼 온 더 워터’ 마을이 속해있는 코츠월드는 넓은 구릉 지대에 크고 작은 마을들이 모여 있는 영국의 전원마을이다. 이 마을들이 옛 모습 그대로를 간직하고 있는 것을 보면 19세기 영국 전역을 휩쓸었던 산업혁명도 작고 사랑스러운 마을들은 어찌할 수 없었나 보다.
사람들은 마을을 가로지르는 작은 강 주변에 모여 앉아 평화롭고 한가로운 오후의 한때를 보낸다. 예쁜 꽃들로 수 놓여 있는 강변의 카페에서는 막 구워낸 따끈따끈한 스콘과 차 한 잔의 여유를 즐기는 행복한 순간을 보내고 있다. 코츠월드 마을 중 잉글랜드에서 가장 아름다운 풍경을 품고 있는 마을이 있다. ‘바이버리’ 마을이다. ‘아링턴 로우’의 작은 집들이 이어진 풍경은 동화책 속의 그림 같다. 레이스 커튼과 고요한 향기를 머금은 꽃병이 놓여있는 창문을 배경삼아 사진도 찍어본다. 졸졸졸 흐르는 강물 소리, 짹짹짹 지저귀는 새 소리, 퐁당 물 밖으로 나왔다 들어가는 송어 소리. 눈을 감고 자연이 들려주는 소리에 귀 기울이다보면 시골에서만 누릴 수 있는 행복한 순간이 느껴진다. 그리고 기분 좋은 바람이 뺨을 간지럼 피며 우리로 하여금 살며시 미소 짓게 한다. 어찌 이 평화로운 자연에 마음을 빼앗기지 않을 수 있을까. 나에게 평화로운 행복감을 선사하는 자연을 오래도록 간직하여 내 아이와 후손들에게도 느끼게 해주고 싶다.
글·사진 : 윤상인 / 제공 : 유로자전거나라 (www.eurobike.kr) 02-723-3403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인쇄
정성이 듬뿍 들어간 커피 맛있음의 기...
꽈배기와 콩고물의 조화 맛의 새로운 ...
새로운 코디네이션 방법으로 ‘믹스매치룩(mix-match look)’이 각광받고 ...
건강을 이롭게 하는 나무 기업 ‘삼림...
‘한강의 기적’이라고 일컫는 대한민국의 급격한 경제성장은 1인당 ...
사업가의 성공을 이끄는 비즈 어웨이...
나무는 씨앗에서 뿌리가 먼저 나와 수분과 영양을 흡수하며 지상부로 ...
맛과 멋이 있는 아름다운 휴양...
과거가 현재에게 말을 건 도시...
자동차로 국경을 넘어 슬로베...
인생을 조각하는 로댕과의 시...
빛과 소리에 주목한 화가 시청...
따뜻한 마음으로 상처 입은 영...
배움을 실천하는 공부하는 약...
연합과 화합의 리더십으로 첫 ...
의료 혁신을 선도하는 세브란스 로봇...
맞춤 면역세포 치료로 암 정복을 꿈꾼...
치질, 치루 탈출 하루면 끝! 환자를 가...


회사소개 | 찾아오시는길 | 광고문의 | 회원가입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자유게시판 | 목차보기
상호: (주)이코노미뷰 | 주소: 서울특별시 광진구 군자동2-51 영진빌딩402호 | Tel: 070-4727-6728 | Fax: 070-4727-6488 | 사업자등록번호: 206-30-93967
E-mail: whitetyk@naver.com | 블로그주소: http://blog.naver.com/economyview
Copyright ⓒ http://www.economyview.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