찾아오시는길 | 로그인 | 회원가입 | 자유게시판 | 목차보기 | 즐겨찾기+
MONTHLY FOCUS | BRAND KOREA | ECONOMY TOP-CLASS | EDUCATION | ISSUE&PEOPLE | WELL-BEING LIFE | TRAVEL | MEDICAL | WIDE CULTURE | NEWS

젊음과 열정으로 좋은 빵을 만...
고작 혜성 같은 걱정입니다/당...
극장으로 떠나는 가족 여행
낭만이 흐르는 연못무대
청년작가를 발굴·지원하는 글...
건강한 미래를 열어가는 바이...
순수한 천연재료로 건강과 행...
영화의 도시 스무 살, 전주
나혜석의 말/내 몸을 죽이는 기적의 ...
춤을 추듯 자유롭게

Home > NEWS
대문호 셰익스피어와 나란히 산책하는 즐거움

영국 셰익스피어 여행 | 2017년 05월호 전체기사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인쇄

NEWS2.jpg

‘죽느냐 사느냐, 그것이 문제로다’는 전 세계인이라면 누구나 한번쯤은 들어본 대사일 것이다. 이는 셰익스피어의 <햄릿>에 나오는 대사이다. <햄릿>은 셰익스피어의 희곡 중 4대 비극의 하나로 ‘햄릿’이 아버지의 복수를 위해 고민할 때 했던 독백이다.
런던에서 차를 타고 1시간 40분쯤 가다보면 도시의 이정표가 나온다. 도시가 가까워지니 그의 마을이 더욱 궁금해진다. 영국을 넘어서 세계의 문호로 450년이 지나도록 사랑받고 있는 셰익스피어. 그가 생을 시작하고 생을 마감한 마을은 어떤 곳일까.
도시에 들어서면 셰익스피어 마을답게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오는 건 그의 동상이다. 그는 작품 속에 등장하는 주인공들과 함께 조각되어 있다. 그의 비극 작품 중 하나인 <맥베스>의 레이디 맥베스 동상도 보인다. 마녀들의 달콤한 예언과 부인의 부추김에 주인공 ‘맥베스’는 던컨 왕을 살해하고 왕위에 오른다. 하지만 불안감에 주변 인물들을 죽이고 부인도 몽유병과 악몽에 시달리다 스스로 목숨을 끊는다. 그리고 결국 맥베스도 죽임을 당하는 권력욕의 허망함을 보여주는 작품이다. 작품 속에서 레이디 맥베스는 잔인하고 권력욕이 강한 악마적 여성 캐릭터이다. 하지만 레이디 맥베스의 동상은 무시무시한 대사를 하는 주인공답지 않게 나약하고 순결한 여자의 모습으로 보인다. 눈앞의 큰 이익이라는 욕망 앞에서 선함은 존재감이 약해진다. 맥베스 부부가 달콤한 유혹에 넘어가 비극으로 치닫는 과정에서 겪는 고뇌와 갈등은 누구나 깊은 무의식 속에 간직하고 있을 덧없는 욕망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해 보게 한다.
셰익스피어가 태어난 집은 16세기 그대로 복원되어 있다. 장갑 제조업자이자 지역 유지의 아들로 태어나 유복하게 자란 그는 18세 때 8살 연상의 앤 해서웨이와 결혼하여 3명의 딸과 아들을 두었다. 마을에는 생가 이외에도 이것저것 구경할 것들이 많다. 생가 주변에 그가 죽기직전에 머물렀던 ‘Nash House’와 사위의 이름 존 할스의 이름을 붙인 ‘Hall’s Croft’가 있다. 그리고 전혀 예상하지 못했던 유명한 이름의 집도 만나게 된다. 바로 ‘Harvard House’이다. 미국 하버드 대학교의 설립자 존 하버드의 어머니의 집으로, 기증을 통해 현재는 하버드 대학교의 소유이다.
오밀조밀한 마을을 구경하다보면 셰익스피어의 무덤이 있는 교회에 다다르게 된다. 교회에는 그와 부인, 딸, 사위가 함께 묻혀있다. 교회 옆으로는 반짝반짝 빛나고 있는 ‘Avon’강이 흐른다. 유유히 흐르는 강을 따라 오솔길을 걸어본다. 셰익스피어의 문학에 취해 영국의 시골 풍경을 따라가다 보면 창밖으로 벌꿀색의 집들이 보이기 시작한다. 시야를 가릴 것 하나 없는 구릉지의 푸르른 풍경이 사랑스럽다. ‘버튼 온 더 워터’ 마을이 속해있는 코츠월드는 넓은 구릉 지대에 크고 작은 마을들이 모여 있는 영국의 전원마을이다. 이 마을들이 옛 모습 그대로를 간직하고 있는 것을 보면 19세기 영국 전역을 휩쓸었던 산업혁명도 작고 사랑스러운 마을들은 어찌할 수 없었나 보다.
사람들은 마을을 가로지르는 작은 강 주변에 모여 앉아 평화롭고 한가로운 오후의 한때를 보낸다. 예쁜 꽃들로 수 놓여 있는 강변의 카페에서는 막 구워낸 따끈따끈한 스콘과 차 한 잔의 여유를 즐기는 행복한 순간을 보내고 있다. 코츠월드 마을 중 잉글랜드에서 가장 아름다운 풍경을 품고 있는 마을이 있다. ‘바이버리’ 마을이다. ‘아링턴 로우’의 작은 집들이 이어진 풍경은 동화책 속의 그림 같다. 레이스 커튼과 고요한 향기를 머금은 꽃병이 놓여있는 창문을 배경삼아 사진도 찍어본다. 졸졸졸 흐르는 강물 소리, 짹짹짹 지저귀는 새 소리, 퐁당 물 밖으로 나왔다 들어가는 송어 소리. 눈을 감고 자연이 들려주는 소리에 귀 기울이다보면 시골에서만 누릴 수 있는 행복한 순간이 느껴진다. 그리고 기분 좋은 바람이 뺨을 간지럼 피며 우리로 하여금 살며시 미소 짓게 한다. 어찌 이 평화로운 자연에 마음을 빼앗기지 않을 수 있을까. 나에게 평화로운 행복감을 선사하는 자연을 오래도록 간직하여 내 아이와 후손들에게도 느끼게 해주고 싶다.
글·사진 : 윤상인 / 제공 : 유로자전거나라 (www.eurobike.kr) 02-723-3403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인쇄
차세대 교육 플랫폼 ‘톡강’ 함께 배...
몸에 이롭고 맛있는 빵을 만든다
전 세계 많은 국가에서 주식으로 삼고 있는 음식은 무엇일까. 놀랍게도 빵...
건강한 사회를 위하여 도심 속 거리 ...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 겸 보건복지부 장관이 지난달 3일 서...
홈케어 시대를 이끄는 초음파 의료기...
집에서 편리하게 건강을 관리하는 ‘홈케어’ 산업이 주목받고 있다. 이...
가면을 쓴 또 다른 ‘나’
역사가 살아 숨 쉬는 오스만 ...
걸으며 마주하는 이스탄불의 ...
세계를 대표하는 맥주의 성지
재해석한 민화로 좋은 감성을 ...
비가열 보석으로 가치를 전하...
치유의 그림으로 꿈과 희망을 ...
금식과 기도는 영·혼·육을 전...
세계 최고의 최첨단 의학기술로 암 치...
의료 혁신을 선도하는 세브란스 로봇...
맞춤 면역세포 치료로 암 정복을 꿈꾼...


회사소개 | 찾아오시는길 | 광고문의 | 회원가입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자유게시판 | 목차보기
상호: (주)이코노미뷰 | 주소: 서울특별시 광진구 군자동2-51 영진빌딩402호 | Tel: 070-4727-6728 | Fax: 070-4727-6488 | 사업자등록번호: 206-30-93967
E-mail: whitetyk@naver.com | 블로그주소: http://blog.naver.com/economyview
Copyright ⓒ http://www.economyview.co.kr. All rights reserved.